2021년 교회표어

"주여!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에스라10:1,12, 사도행전3:19-21)

조회 수 1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교 회 소 식 =

 

모 임

당회원 모임 : 오후 1, 소예배실

 

알 림

1. 523일까지 비수도권은 교회 수용시설의 20%까지 현장예배 참여 가능 지침이 유지되므로 예배(주일 1,2,3부 예배, 찬양예배, 수요예배, 금요성령집회, 새벽기도회)는 종전대로 드려집니다. 식사 제공은 하지 않습니다. 성도님들의 안전한 믿음 생활과 교회 공동체를 위하여 호흡기 증상과 발열이 있는 분들과 건강이 염려되시는 분들은 가정에서 온라인을 통하여 예배를 드려 주시고, 그렇지 않으신 분들은 대면예배에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2. 온라인 헌금 계좌번호 : 농협 355-0068-2785-83 평강교회

현장 예배를 드리지 못하시는 분들은 온라인 헌금계좌를 통해 헌금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는 사무실로 전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3. 전도대 : 전도용 물티슈 가져가셔서 개인 전도에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교우동정

결혼 : 배상빈군 · 주슬기양, 22() 오후 130, 머큐어앰배서더 울산 3층 마르세유홀

강단꽃꽂이 : 박은혜(생일감사)

 

전교인 성경 읽기 대행진 / 현재 1880 계속적인 참여를 바랍니다.

기도위원

 

찬양예배

수요1부 예배

수요2부 예배

5/23

류기평 집사

5/26

신미자 집사

조유희 권사

5/30

문지훈 집사

6/2

고미경 권사

신상희 집사

6/6

박명호 집사

6/9

김태중 권사

신은양 집사

 

 

   

주일예배

1:오전 7시 집례: 정두진 목사

2:오전 9시 집례: 정두진 목사

3:오전 11시 집례: 정두진 목사

경 예배의 부름 / 집례자

배 송 영 / 찬양대

의 신 앙 고 백 / 다함께

참회의 기도 / 다함께

사죄의 선언 / 집례자

예 예배의 찬송/

오늘도 우리가 예배할 수 있는 이유는

봉 중보의 기도 /

1: 오주섭 집사 

2: 박성복 집사

3: 유영일 장로

헌 봉 헌 /313(1,3) / 다함께

봉헌 기 도 / 집례자

* 성경 봉 독 :

 도행전10;24~35/ 44~48

   (p 205)

씀 찬 양 /

  2: 호산나, 김화열 집사

  - 어머니의 기도

  3: - 할렐루야, Vln.주슬기

  -소원

배 응 답 /주 품에

설 교 / 정두진 목사 

        고넬료에 임한 복음

 

기 도 / 설교자

 

결단의 찬송 / 314

친 합심기도

교 축 도 / 정두진 목사

파 교회소식

송 새가족 환영

축 복 송 / 주께 힘을 얻고

파송의 찬양 / 오소서 진리의 성령님

 

 

 

찬양예배

오후2시 집례 : 문영건 목사

찬양단과 함께 / 평강찬양단

중보의 기도 /

찬 양 / 임마누엘찬양대,Ten.정규현

     -나의 영혼이 잠잠히

성 경 봉 독 /에베소서2:19~22

(     신약 p312)

설 교 / 엄지수 전도사

- 교회란 무엇인가

찬 송 / 210

교 회 소 식 / 문영건 목사

축 도 / 문영건 목사


다음주 기도위원

주일 1

주일 2

주일 3

찬양예배

수요1

수요2

오상원 집사

최성환 집사

박병철 장로

류기평 집사

신미자 집사

조유희 권사


  

가정예배지침서 20째주 구역 : 신앙세대주 :

 

516

(주일)

역대하

11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나의 감정과 충동은 내려놓고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려 순복하게 하소서. 4

처음 가졌던 그 신앙의 순수함과 열정을 잊지 않기 위해 더욱 성결한 삶을 살게 하소서. 16-17

분열의 씨앗을 잠재우고 왕위 계승을 잘 진행하는 지혜를 주옵소서. 21-23

586

517

()

역대하

12

승승장구 할 때 교만치 않도록 깨우쳐 주옵소서. 1

그대로 겸비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고 하나님을 바라보게 하소서. 7

내 마음이 하나님 앞에서 어떠한지를 늘 살피게 하소서, 14

343

518

()

역대하

13

소금 언약대로 변치 않는 언약을 준수하는 자가 복됨을 알게 하소서. 5, 18

언약을 배반하고 행하는 자를 따를 때 비참한 인생이 됨을 알게 하소서. 17, 50

후대가 여호와를 잘 섬김이 강선이며 복임을 알게 하소서. 20-21

585

519

()

열대하

14

구체적 실천의 삶으로 하나님께 인정받는 삶을 살게 하소서. 2-5

평안은 하나님이 주셔야 진정한 평안임을 알게 하소서. 6

아름다운 입술과 고백으로 신앙을 독려하게 하소서. 7, 11

322

520

()

역대하

15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 태도를 지향하게 하소서. 2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에 두고 살면 하나님이 함께 하심을 체험하며 살게 하소서. 8-9

하나님 앞에서 바른 신앙의 결단과 맹세를 기뻐하게 하소서. 14-15

218

521

()

역대하 16

처음 가졌던 그 열정과 신앙을 잃지 않도록 늘 깨어있게 하소서. 2, 7

분노하면 노가 자신을 다스려 하나님도 하나님의 말씀도 하나님이 세우신 권위보다 무시함을 알아 분노를 다스리게 하소서. 10절 노하며

병의 원인이 하나님이 치심을 알면서도 회개치 않는 불신앙을 버리게 하소서.

290

522

()

역대하

17

부모의 악함이 아닌 좋은 것을 본받는 지혜와 분별력을 더하소서. 4, 2 부친의 하나님, 아사, 여호사밧

외형적 정결과 더불어 내면의 말씀을 가르치는 말씀 훈련에 최선을 다하게 하소서. 7-9

여호와께 자신을 즐거이 드리는 자 되게 하소서. 16

 

354

 

 

오늘의 말씀

넬료에 임한 복음

사도행전10;24~35/ 44~48 (205)

 

사도행전 10장은 고넬료에 임한 복음의 역사를 말하고 있습니다.

당시 고넬료는 로마군대의 백부장으로서 로마시민권을 갖고 있었고 부유했으며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특히 헤롯대왕이 로마황제를 위해 만들었던 가이사랴는 화려한 도시였습니다. 바로 이곳에서 고넬료는 로마군대의 백부장으로서 남부러울 것 없는 그런 삶을 살았습니다.

그런데 그의 삶을 두고 성경은 하나님을 경외하고 기도생활을 하였으며 백성들을 구제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칭찬을 하였고 존경했습니다. 그런데 고넬료에게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복음이었습니다.

이시간 고넬료에 임한 복음이라는 설교제목으로 함께 은혜와 도전을 받길 바랍니다.

 

. 고넬료에 임한 복음은 비본질에서 벗어나게 합니다.(32)

성도여러분, 베드로는 그동안 아니 당시 유대인 그리스도인들은 이방인을 대할 때 유대인의 가치관으로 대했습니다. 즉 이방인을 가증한 대상으로 여겼습니다. 그런데 32절의 말씀을 보시기 바랍니다. 베드로는 무두장이 시몬의 집에 유숙하고 있습니다. 당시 무두장이는 소나 양의 가죽으로 신발이나 여러 물건을 만드는 사람이었습니다. 즉 죽은 짐승의 가죽을 만지는 부정한 사람이었고 죄인취급을 받는 자였습니다. 그런데 베드로가 이 무두장이의 집에 머문다는 것은 베드로가 복음 안에서의 자유를 누리고, 한 영혼을 귀하게 여기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습니다.

베드로는 이방인인 고넬료를 받아들이는 신앙을 갖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환상을 통해 이방인인 고넬료의 영혼을 가증히 여기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신다고 하면서 베드로가 갖고 있는 비본질의 신앙을 깨도록 하셨습니다. 오늘도 우리 모두가 주신 복음으로 고착화된 틀을 깨고,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성도를 사랑하고, 비본질에 벗어나 본질을 추구하는 주인공이 되길 축원합니다.

 

. 고넬료에 임한 복음은 겸손한 자로 만듭니다.(25, 26)

고넬료는 온 가족을 불러 베드로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베드로가 도착하자 매우 극진하게 환영합니다. 이어 베드로와 고넬료 두 사람은 이렇게 만나게 된 것이 하나님의 섭리를 피차 밝힙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고넬료와 베드로의 겸손함입니다. 이들은 자신이 갖고 있는 권위로 높이지 않고 오히려 겸손함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성도여러분, 하나님은 이런 영적인 겸손한 자를 통해 역사하시며 복을 주십니다. 특별히 겸손하신 주님을 본받아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간증하는 주인공이 되길 소망합니다.

 

. 고넬료에 임한 복음은 행복한 가정을 이룹니다.(47, 48)

하나님은 이 세상을 만드시고 아담과 하와에게 가정을 이루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가정을 통해 생육하고 번성하도록 명령하셨습니다. 그래서 이세상은 가정이라는 최소단위를 통해 시작되었고 이루어졌습니다.

물론 그 가정의 모습과 구성원이 모두 다르고 그 안에서 느끼는 감동도 모두 다르지만 그러나 분명한 것은 사람은 가정이라는 공동체에서 살아가고 가정이라는 공동체에서 안정감을 누린다는 사실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세상에서 가정은 정말 필요하고 중요한 공동체입니다.

그러나 요즘 가정 안에 분열과 아픔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또한 세대간의 갈등으로 인해 가정이 불편한 곳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다음세대가 빨리 탈출하고 싶은 감옥으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이시간 말씀을 통해 하나님은 가정에 복음이 전해질 때 놀라운 회복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바로 고넬료의 가정입니다. 고넬료의 가정은 하나님의 강권적인 역사로 말미암아 베드로 통해 예수님을 영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고넬료의 가정은 믿음의 가정, 구원의 가정, 행복한 가정이 되었습니다. 십자가의 은혜와 사랑에 힘입어 믿음안에서 행복한 가정을 이루길 축원합니다.

 

복음으로 말미암아 비본질에서 벗어나며 겸손한 자가 되어 하나님의 역사하심과 살아계심을 보길 바랍니다. 그리고 믿음안에서 행복한 가정을 이루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4 2021년 6월 20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6.19 36
373 2021년 6월 13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6.12 64
372 2021년 6월 6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6.05 97
371 2021년 5월 30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5.28 82
370 2021년 5월 23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5.22 135
» 2021년 5월 16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5.15 105
368 2021년 5월 9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5.08 127
367 2021년 5월 2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5.01 115
366 2021년 4월 25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4.24 156
365 2021년 4월 18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4.17 174
364 2021년 4월 11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4.10 176
363 2021년 4월 4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4.02 225
362 2021년 3월 28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3.27 266
361 2021년 3월 21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3.19 197
360 2021년 3월 14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3.13 263
359 2021년 3월 7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3.06 276
358 2021년 2월 28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2.27 247
357 2021년 2월 21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2.20 283
356 2021년 2월 14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2.10 336
355 2021년 2월 7일 교회소식입니다 평강 2021.02.06 27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 1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